고성군, ‘해양치유 연구개발’ 협력 지자체 선정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해양치유 연구개발’ 협력 지자체 선정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7-10-17 오후 03:58:48  | 수정 2017-10-17 오후 03:58:48  | 관련기사 건


- 경남권역에서 고성군이 유일, 군 해양치유 관광산업 육성의 획기적 전환점 마련

  

고성군이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해양치유 가능자원 발굴 및 산업화를 위한 실용화 연구 협력 지자체 선정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연안의 다양한 해양치유자원을 개발해 해양관광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연안지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사업을 진행해 경남 고성군, 동해안 울진군, 서해안 태안군, 남해안 완도군 최종 4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고성군은 내년부터 2년간 해양수산부와 해양치유자원 발굴 치유 프로그램 개발 등의 기초연구를 진행해 해양치유산업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2020년부터 하일면 자란만 일대 약 40면적에 기반시설을 포함한 해양치유단지를 조성한다.

 

고성군은 경남도에서 육성 중인 해양 항노화산업 관련 치유단지 조성 등 2020년부터 국비 50%를 지원받아 단계별로 실용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성군은 미FDA지정 청정해역인 하일면 자란만 일대를 대상지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고성군은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영산대학교, 경남대학교 건강항노화센터와 해양치유 프로그램 개발, 해양치유 웰니스 프로그램 운영 전문 인력 발굴과 육성, 해양항노화웰니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을 했다.

 

고성군은 해양치유산업 육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손꼽히는 청정한 기후환경과 최고 품질의 해양치유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 최적지로 평가 받고 있다.

 

이밖에도 군은 해양관광진흥지구 지정, 해양관광단지 조성 등 해양관광산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향래 고성군수 권한대행은 이번 해양치유 연구개발 협력지자체 선정은 고성군이 지닌 우수한 해양자원을 바탕으로 관광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을 개척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고성군 해양 치유자원을 활용해 해양항노화 웰니스 관광 등 고부가가치 신 성장 동력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선정 지자체 4곳과 해양수산부 해양치유산업 개발사업 연구단은 국비 35억 원, 지방비 16(지자체별 4) 51억 원을 투입해 각 지역 내 해양치유자원을 발굴하고, 안전성과 기능성 평가를 거친 뒤 치유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기초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2017년 10월 26일 기억해야 될 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