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 디카시 공모전 최경숙 ‘백년의 궤적’ 대상

> 뉴스 > 관광문화뉴스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 디카시 공모전 최경숙 ‘백년의 궤적’ 대상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3-04 오후 03:25:54  | 수정 2019-03-04 오후 03:25:54  | 관련기사 건


고성군이 제100주년 3.1절을 맞아 여는 ‘고성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디카시 공모전’에서 최경숙(통영)씨의 ‘백년의 궤적’이 대상작에 뽑혔다.


이번 공모전은 3․1운동 창의탑 보존위원회(위원장 최근호)가 주최하고 한국디카시연구소(소장 이상옥)가 주관했다.


지난 2월 17일까지 접수한 공모전에는 모두 224편의 작품이 나왔다.


심사는 전문심사위원의 엄격한 평가아래 예심과 본심 2차례 걸쳐 이뤄졌다.


대상에 최경숙(경남 통영시)의 ‘백년의 궤적’을 비롯해 우수작 김철호(경남 진주시) ‘절개’, 허진호(경북 경주시)의 ‘고요의 바다’가 뽑혔으며 이밖에도 가작 10명, 입선 20명 모두 33편의 우수작품이 뽑혔다.


고성군민 중에는 제정례의 ‘외줄타기’가 가작에 뽑히고, 모두 7명의 군민이 수상작에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은 오는 19일 오전 11시,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기념식에서 열리며, 이날 수상작을 비롯한 전문가 작품 50여점이 창의탑 주변에 전시될 예정이다.


심사결과는 한국디카시연구소 홈페이지(http://www.dicapoem.net)에서 알 수 있다.


이상옥 소장은 “이번 공모전에 디카시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참가해 만세운동의 함성으로 가득했던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의 역사적 뜻을 되새기고 이를 전국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100주년을 맞이해, 100년 전 경남 고성군에서 일어났던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의 역사와 실제를 전국에 알리고, 후손들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불어넣기 위해, “경남 고성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디카시 공모전” 사업을 벌였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대북 식량지원을 새로운 돌파구로 만들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