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경찰, 장애인 명의 휴대폰 개통 피의자 검거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경찰, 장애인 명의 휴대폰 개통 피의자 검거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7-04 오후 05:32:32  | 수정 2018-07-04 오후 05:32:32  | 관련기사 건

  

지적장애인 5명을 상대로 명의만 빌려주면 돈을 벌수 있다.”고 속여 고가의 휴대전화 개통시켜 가로챈 후 고소인들에게 단말기 요금 등이 청구되게 하고 조사를 거부하고 도망한 피의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휴대폰 중간 판매자인 피의자 정모씨(20세 남 거제시)와 김모씨(20세 남 고성군)20184월 경, 고성읍 송학로 ‘00통신에서 지적장애 3급인 피해자 김00에게 휴대폰 명의만 빌려주면 50만원을 벌게 해주고 요금도 내주겠다, 아는 친구를 소개시켜줘도 돈을 주겠다고 속여 휴대폰 4대를 개통한 뒤 단말기 요금 등을 지불하게 한 혐의다.

 

피의자들은 지적장애인 5명으로부터 휴대전화 18대를 개통하게 한 후 휴대전화를 빼돌리는 방법으로 23,141,000원 상당을 가로채 고성경찰의 추적 끝에 검거 구속됐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