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AI 확산방지 대응체제 돌입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AI 확산방지 대응체제 돌입

김미화 기자  | 입력 2017-11-22 오후 03:04:50  | 수정 2017-11-22 오후 03:04:50  | 관련기사 건

고성군이 AI 사전차단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AI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체제에 들어갔다.

 

고성군의 이번 즉각적인 대응은 지난 19일 전북 고창 농가에서 발생한 AI가 확진 판정돼 AI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른 조치이다.

 

이향래 군수 권한대행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종합상황반 등 10개 실무반으로 구성해 24시간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초기 강력한 대응으로 관내 AI 유입 차단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군은 236호 농가 9,915수의 토종닭과 가금류에 대한 예방감시 활동과 방역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 권한대행은 "모든 재난은 철저한 사전 대비와 초기 대응이 중요하므로 소규모 농가 등 방역사각지대에 철저한 점검 관리로 AI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가금류 농가에서는 농장 출입 전후 소독, 의심축 발견 시 신속한 신고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이행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2017년 10월 26일 기억해야 될 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