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국가안전대진단 마무리, 후속조치에 만전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국가안전대진단 마무리, 후속조치에 만전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4-16 오전 11:39:06  | 수정 2018-04-16 오전 11:39:06  | 관련기사 건

11.JPG

 

지난 25일부터 실시한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을 마무리하고 점검결과 도출된 보수·보강시설에 대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고성군에서는 올해 인력 666(전문가 107, 공무원 426, 기타 133)을 투입해 다중이용시설, 병원, 급경사지, 산사태취약지역 등 867(공공 583, 민간 284)의 시설물 민·관 합동안전점검을 벌인 결과 구조물의 심각한 결함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전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이 지적된 33곳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거나 대진단 기간 중 정비가 완료됐다. 보수·보강 등 개선이 필요한 시설 72곳과 정밀안전진단 대상 3곳 중 공공시설 46곳도 노후도와 위험도를 고려해서 즉시 개선이 필요한 시설은 자체 재원을 활용하고, 나머지는 특별교부세 등 예산을 확보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또 민간시설의 경우 건물 소유자나 관리자를 대상으로 공문을 시달하는 등 지속적으로 독려해 보수·보강할 예정이다.

 

이향래 군수 권한대행은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밀양·제천 화재사고를 반면교사 삼아, 취약시설 위주의 민관합동점검으로 실효성을 높였다면서 앞으로 보수·보강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문재인 정부의 노마지지(老馬之智) 72세 정의용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