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녘, 커피숍 유리창 뚫고 들어온 4발의 쇠구슬 탄환

> 뉴스 > 고성뉴스

새벽녘, 커피숍 유리창 뚫고 들어온 4발의 쇠구슬 탄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7-09 오후 07:10:52  | 수정 2018-07-09 오후 07:10:52  | 관련기사 건


- 커피숍 건너 건물에서 발사한 걸로 짐작

- 의도한 격발로 보이는 쇠구슬 탄흔 2층 커피숍에서 5군데 발견

- 유리창 뚫고 들어온 국산 대두콩 크기만 한 쇠구슬 4개 현장에서 발견


4.jpg

 

8일 새벽, 누군가 의도적으로 격발한 것으로 보이는 쇠구슬 탄환이 고성읍내 한 커피숍 유리창을 뚫고 들어와 경찰 과학수사대가 급파되는 등 대도시에서나 있음직한 사고에 고성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고성읍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던 업주 B씨는 8일 오후, 우연히 자신이 운영하는 커피숍 2층에 올랐다가 영업점 바닥에 흩어져 있는 쇠구슬 4개를 발견하고 이상히 여겨 매장 유리창으로 눈을 돌리자 쇠구슬 탄환이 뚫고 들어온 흔적을 발견해 곧바로 보안회사와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3.jpg


6.jpg

 

커피숍 업주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고성경찰관들은 현장 보존에 나서고 경남지방경찰청에서 급파된 과학수사관들은 주변 CCTV 영상자료를 확보하고 면밀히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 B씨는 사건발생은 78일 새벽으로 추정되는데, 발사된 쇠구슬을 보니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두려움이 앞선다누가 어떤 의도로 이런 일을 저질렀는지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jpg


2.jpg


10.jpg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