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상괭이 보호구역 지정받기에 나선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상괭이 보호구역 지정받기에 나선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10-23 오후 02:08:01  | 수정 2019-10-23 오후 02:08:01  | 관련기사 건


- 23, 주민 설명회 열어


상괭이2.jpg

   * 사진 출처 :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제공

 

고성군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웃는 돌고래 상괭이보호구역으로 지정받도록 나선다.

고성군은 23, 고성박물관에서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 주관으로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받기 위해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고성군은 지난해부터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상괭이 보호를 위해 하이면 덕호리 앞 바다 2.1넓이를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정하도록 일을 벌이고 있다.

 

고래연구센터 조사 자료에 따르면 고성군 바다에서는 2011년 이래로 경남 고성군 관할바다 내 상괭이 표류 10, 좌초 9, 혼획 9(정치망6, 자망3)으로 확인됐다.

 

상괭이1.jpg

   * 사진 출처 :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제공

앞서 고성군과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0월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건의하기 시작해 지역주민 사전면담과 상괭이 서식 정밀조사를 벌이고 그동안 과정과 앞으로 계획을 중심으로 설명회를 열었다.

 

고성군은 이번 설명회로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받기 위한 다양한 군민의 의견을 모아 해양수산부에 건의하고 해양수산부는 설명회에서 나온 주요 의견을 지정계획()에 반영한 뒤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양수산발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12월 해양생물보호구역 지정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