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50세 이상 저소득층 의치보철 시술비 도와준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50세 이상 저소득층 의치보철 시술비 도와준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20-01-16 오후 07:06:01  | 수정 2020-01-16 오후 07:06:01  | 관련기사 건


- 1인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구강건강상태가 약한 50세 이상 저소득층에게 올해부터 1인 최대 300만 원까지 의치보철 시술비를 도와준다.

 

고성군은 20198고성군 저소득층 의치보철 지원조례를 만들어 대상 연령을 50세 이상으로 늘리고 2020년 당초예산 9000만 원을 확보했다.

 

지원대상자는 주민등록상 3년 이상 고성군에 주소를 둔 50세 이상의 의료급여 수급자 또는 차상위 본인부담경감대상자 ·하악 양측에 치아가 전혀 없거나 치아 기능이 불가능해 완전히 발치 후 의치 제작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사람 ·하악 양측 또는 편측 구치 부 결손자 중 지대치의 상태가 양호해 의치 제작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사람 ·하악 양측에 전혀 치아가 없는 상태로 임플란트 지대치가 있어야 의치를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이다.

 

신청·접수는 2020.02.03.()02.14.() 기간 안에 보건(), 면사무소, 보건진료소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보건소(치과)에서 1차 구강검진을 받은 뒤 자신이 바라는 군내 치과의원에서 시술받으면 된다.

 

이 사업은 값비싼 의치보철 비용 때문에 의료 혜택의 문을 두르려 보지 못하는 저소득층의 구강건강권 확보와 더 훌륭한 보건의료 서비스를 확대해 제공하는데 뜻이 있다.

 

이와 관련한 문의사항은 고성군보건소 보건민원(670-4087)로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마녀사냥은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