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고속철 조기 착공과 복선화 요구

> 뉴스 > 고성뉴스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고속철 조기 착공과 복선화 요구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1-28 오후 06:01:53  | 수정 2020-01-28 오후 06:01:53  | 관련기사 건

  

- 국토균형발전, 사업 근본 취지 살려야

- 남부내륙고속철도 원안 추진과 김천~진주 노선 복선화해야

 

거제-통영-고성 3개 시·군 행정협의회는 28일 오후, 통영시내 한 식당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를 이른 시기에 착공하고, 복선화 할 것을 요구하는 의견을 발표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사업은 원안대로 해나가야 한다고 다시 한 번 촉구하면서, 다만 안전성 차원에서 도민들의 요구에 따라 노선을 진주까지 복선화하는 경남도 견해에는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 남부내륙철도 노선문제에 대해서는 3개 시·군의 합의 아래 공동 대응키로 했으며, 앞으로 국토부장관과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먼저 경남 도민들이 오래도록 바라던 사업이었던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기로 함으로써 이른 시기에 착공할 수 있게 한 김경수 도지사의 적극 노력에 감사한다,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의 본래 목적을 살려 빠른 사회변화를 받아들이고 안정되고 원만한 교통 노선을 확보하기 위해 오히려 김천에서 진주까지 복선화 사업에 모든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변광용 거제시장과 강석주 통영시장도 "남부내륙철도는 거제와 통영시민들이 오래 도록 바라던 사업으로 빠른 시일 안에 당초 정부안대로 건설해 지역경제 회생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지지부진한 북미협상, 한반도의 ‘새로운 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