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현 군수,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공사현장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실태 확인

> 뉴스 > 고성뉴스

백두현 군수,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공사현장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실태 확인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3-01 오후 02:53:58  | 수정 2020-03-01 오후 02:53:58  | 관련기사 건


2월28일 고성하이화력 공사현장 코로나19 대비 방력 실태 확인 (4).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지난 281330분께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현장을 찾아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조치사항을 확인했다.

 

2,080MW 용량으로 건설하고 있는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202110월 준공 예정이며, 시행사와 시공사는 고성그린파워(), SK건설()이다.

 

관내 최대 사업장인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공사 현장에는 5천여 명의 근로자가 근무 하고 있으며, 출신지가 다양한 근로자들의 특성상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지역사회의 우려가 컸던 것이 사실이다.

 

2월28일 고성하이화력 공사현장 코로나19 대비 방력 실태 확인 (2).jpg


2월28일 고성하이화력 공사현장 코로나19 대비 방력 실태 확인 (5).jpg


이에 고성군은 군민들의 불안을 덜기 위해 현장을 찾아가 방역실태를 점검했다. 현재 사업장에서는 아래와 같은 수칙들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성그린파워()SK건설()는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벌이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대응 조직과 현장 대응 행동 수칙을 마련했다.

 

사업장을 드나들 때, 모든 근로자들은 손 소독 혈관인식 체온측정 자동게이트 열화상카메라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한다.

 

아울러 사무실 내부에 항시 체온계와 손 소독제를 갖추고, 2회 이상 사무실·식당·통근버스에 대해 방역하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현장을 찾은 백두현 고성군수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며 5천여 명의 근로자가 근무하는 환경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오늘 현장을 찾아 체온측정게이트, 열화상카메라를 갖춘 조치사항들을 직접 보고 나니 한결 마음이 놓인다, “빈틈없는 감염예방 조치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며, 우리 고성군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사설전체목록

'엉터리 예측'은 '엉터리 현실 진단'의 당연한 결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