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군, 조생종 벼 첫 모내기

> 뉴스 > 고성뉴스

경남 고성군, 조생종 벼 첫 모내기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4-28 오후 05:22:06  | 수정 2020-04-28 오후 05:22:06  | 관련기사 건


고성군이 올해 첫 모내기를 했다.

 

426일 고성읍 기월리 643-1 2필지 2862에 조생종 벼 첫 모내기를 했다.


경남 고성군, 조생종 벼 첫 모내기.jpg

 

이번 모내기는 고성읍 서외리 황또세 농가의 논으로, 고성농협에서 맡긴 모내기다.

 

조생종 품종인 해담쌀은 단백질 함량이 낮아 밥맛이 좋기로 유명해 추석 전 햅쌀용으로 낼 계획인데, 도시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아 높은 값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농번기를 피해 노동력을 분산하는 효과도 있다.

 

이날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5월 초순부터 6월 중순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고성군에서는 5010재배면적에 25500톤의 쌀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경남 고성군, 조생종 벼 첫 모내기 (2).jpg


고성군에서는 농가 경영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벼 재배농가에 상토매트, 우렁이, 육묘상자 처리제, 공동방제비 따위를 도와준다.

 

이수원 친환경농업과장은 "생산된 쌀은 모두 고성거제통영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과 맺은 약속대로 농협 계통 마트와 대도시로 팔려 나감으로써 안정된 판로가 확보돼 농가 소득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30년 묵은 민원 속 시원히 해결한 고성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