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경로당 신축 개보수사업 부정 뿌리뽑는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경로당 신축 개보수사업 부정 뿌리뽑는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5-21 오후 09:31:42  | 수정 2020-05-21 오후 09:31:42  | 관련기사 건


- 2020년부터 행정에서 시행 결정

- 지난 15일부터 논란 일자 고성군이 태도 밝히고 적극 대응

 

지난 15일부터 고성의 한 지역신문에서 지적한 동해면 범바위경로당 신축사업관련한 논란에 고성군이 적극 대응에 나섰다.

 

고성군은 2019년까지 경로당 신축과 개보수사업을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해왔으며, 2019년도 사업인 동해면 범바위경로당 신축사업도 마을주민들의 건의에 따라 지난해 10월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건축부분에 12400만 원을 지원했다.

 

이에 마을에서는 사업을 위해 경로당 신축사업 추진위원회를 꾸리고 공개경쟁입찰을 한 결과 1800만 원에 오경종합건설회사가 시공자로 뽑혔다.

 

범바위경로당 건축공사는 2019104일부터 1228일까지 3개월에 걸쳐 시공을 마쳤다.

 

고성군은 공사가 끝난 뒤 사업비 정산보고 과정에서 일부 부실한 건축자재를 쓴 것으로 의심되고, 장애인편의시설 시공이 설계내역과 달라 재시공하고 보완할 것을 지시했다.

 

또 처음 오경종합건설회사에서 착공할 때 직접시공계획서를 낸 것과 달리 여러 정황상 하도급이 의심되어 자체감사와 수사의뢰를 요청한 상태이며, 감사결과에 따라 합당한 행정 처분을 할 예정이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기 이전, 고성군은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하던 경로당확충사업에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는 점을 알고 2020년부터는 경로당 신축이나 개보수를 할 때 고성군이 직접 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군은 사업부서인 복지지원과로 전문 인력인 시설직 공무원 1명을 둔 상태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먼저 갑작스러운 논란에 놀라을 군민들께 송구스럽다사실 우리 고성군은 논란이 불거지기에 앞서 경로당 신축이나 개보수사업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부정을 뿌리뽑기 위해 2020년부터 직접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경로당 신축이나 개보수사업은 군에서 직접 전문 업체와 계약을 맺고 공사를 벌일 것이며, 이로써 경로당 공사의 질을 높임은 물론 마을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 주민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30년 묵은 민원 속 시원히 해결한 고성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