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적게 심어도 수확 비슷한 드문 모심기 적극 추진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적게 심어도 수확 비슷한 드문 모심기 적극 추진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6-03 오후 04:19:17  | 수정 2020-06-03 오후 04:19:17  | 관련기사 건


- 센터 실증시험포 조성, 드문 모심기 시범단지 17ha


고성군, 적게 심어도 수확 비슷한 드문 모심기 적극 추진.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지난 61일부터 고성읍 7ha에 생산비·노동력을 줄이기 위해 시범으로 드문 모심기를 한다.

 

드문 모심기란 벼의 모판에서 파종량을 늘리고, 모내기할 때는 심는 모의 수를 줄여 단위면적당 필요한 육묘상자의 수를 줄이는 기술로 벼농사에서 가장 힘든 육묘 노동력을 27% 줄이고, 비용을 42%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로 농촌진흥청에서 최근 개발했다.

 

이에 고성군은 이러한 드문 모심기 기술을 먼저 들이기 위해 지난 512일 농촌진흥청 국립식량작물원에서 연 현장평가회에 참여해 신기술을 배우고 기술센터 실증시험포장에 영호진미를 포함한 2개 품종을 대상으로 1,301연구포장을 만들었다.

 

또 드문 모심기 기술보급을 위해 고성읍 무량리에 7ha의 면적에 시범으로 사업을 벌여 농가에서 신기술을 실용화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했다.

 

시범사업에 참여한 정윤근(55) 씨는 새로운 기술을 만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농업기술센터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열심히 농사지어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원 친환경농업과장은 "농업분야 혁신기술을 고성군이 미리 들여와 농촌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을 덜고, 생산비를 줄이고 농가 소득을 올리는데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