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모든 보건진료소 관사 ‘치매쉼터’로 운영한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모든 보건진료소 관사 ‘치매쉼터’로 운영한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20-06-08 오후 05:04:30  | 수정 2020-06-08 오후 05:04:30  | 관련기사 건


- 의료취약 사각지대 치매예방 서비스 제공


2019보건소 (2).jpg

 

경남 고성군(군수 백두현)68일부터 모든 보건진료소 12곳 관사에 치매쉼터 행복더하기 기억채움터를 확대 운영한다.

 

행복더하기 기억채움터는 지난해 8월부터 9군데 보건진료소 관사 공간을 이용해 의료보호를 받기 어려운 주민들에게 밀착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주민의 큰 호응으로 올해는 모든 보건진료소 관사 12곳에서 치매쉼터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


행복더하기 기억채움터는 주 2회 운동치료(밸런스워킹), 인지치료(두근두근 뇌운동), 공예치료, 음악치료(민요, 우크렐레), 한의학을 응용한 치매예방 프로그램과 같은 여러 프로그램으로 치매악화를 막고 예방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박정숙 보건소장은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보건진료소 관사를 이용해 행복더하기 기억채움터를 운영함으로써 치매를 막기 위해 집중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지역주민들과 함께 어르신들의 건강을 돌보아 치매 걱정 없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행복더하기 기억채움터 관련 사항은 치매안심센터(670-4851)로 문의하면 보다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