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 생물다양성 잘 보존돼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 생물다양성 잘 보존돼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6-24 오후 06:37:31  | 수정 2020-06-24 오후 06:37:31  | 관련기사 건


- 살아있는 화석생물 긴꼬리 투구새우

- 전국의 소비자들에게 고성군의 우수한 친환경 생태계 널리 알릴 것


[포맷변환경남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 ‘살아있는 화석생물’ 긴꼬리 투구새우 등 생물다양성 잘 보존돼.jpg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에는 3억 년 전 고생대 때 모습을 간직한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긴꼬리 투구새우, 풍년새우와 같은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살아있다.

 

617-18일 이틀 동안 현장을 정밀 조사한 논살림사회협동조합 관계자에 따르면, 고성군 영현 신분단지에서만 논 생태계 수생동물 35종을 찾았다


더구나 고성군에서 찾은 긴꼬리 투구새우는 3억 년 전 고생대 때의 모습이 오늘날의 모습과 같아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한다.


[포맷변환경남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 ‘살아있는 화석생물’ 긴꼬리 투구새우 등 생물다양성 잘 보존돼 (2).jpg


[포맷변환경남 고성군 친환경농업단지, ‘살아있는 화석생물’ 긴꼬리 투구새우 등 생물다양성 잘 보존돼 (3).jpg

  

또 풍년새우는 화학비료 없이 퇴비만으로 농사를 짓는 논에서만 사는 생물이며 풍년새우가 밀집한 지역은 유기물이 풍부한 기름진 땅으로 가을에 풍년이 든다고들 한다.

 

고성군에서는 30곳의 친환경농업 벼재배단지에서는 긴꼬리 투구새우를 손쉽게 볼 수 있다.

 

현재 고성군은 487ha 친환경인증 면적에서 사람중심 친환경농업을 계속 해오고 있으며, 더구나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쓰지 않는 유기농업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수원 친환경농업과장은 고성군은 친환경실천단지마다 긴꼬리 투구새우, 풍년새우와 같은 여러 가지 야생동물이 살고 있다생태계의 다양성이 보존되고 있는 고성군의 환경은 친환경농업의 새로운 희망이며, 소비자가 안전한 고성 친환경농산물을 더 많이 선택할 수 있도록 우리 고성군은 이를 널리 알리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