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자연재해 때 정전 피해 없도록 준비한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자연재해 때 정전 피해 없도록 준비한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9-09 오후 04:42:45  | 수정 2020-09-09 오후 04:42:45  | 관련기사 건


- 한국전력 고성지사와 협업해 고성군만의 준비된 지침 마련할 것


1-1 백두현 고성군수 한국전력공사 고성지사와의 협업으로 자연재해 시 정전 피해 예방에 총력.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경남 최초로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가 생겼을 때 정전 피해를 막기 위해 한국전력공사 고성지사와 협업하고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백두현 군수는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고성군에 가로등과 가로수 넘어짐, 비닐하우스 붕괴, 축산시설 파손, 150ha 면적에서 벼가 쓰러지고, 송학지하차도가 물에 잠겼지만 그 가운데 군민에게 가장 큰 불편을 끼쳤던 것은 4,000가구의 정전 사고라고 밝히고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93일 새벽 140분경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고성지역은 평균 165.5mm의 비가 내렸으며, 최대 순간 풍속 초속 24m의 강한 비바람이 불었다.

 

이전까지는 태풍을 비롯한 자연재해가 일어났을 때 이번처럼 넓은 지역에서 전기가 끊기는 사고가 없었는데, 지난 2일 오후 11시부터 고성읍 일부 지역을 시작으로 4,000가구에 전기가 끊기는 피해가 일어났다.


94일 정전사고의 원인을 파악하고 앞으로 사고에 예방·대처하고자 한국전력공사 고성지사장과 대책회의를 한 결과 이번 정전의 주된 원인은 양철 판넬 따위가 바람에 날려 고압선에 충격을 준 것과, 전신주 주변의 나무들이 전선을 덮친 것이라고 밝혔다.

 

백 군수는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 때에는 행정이 중심이 돼 유관기관과 적극 협업해 재난피해 예방과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으며, 앞으로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 때 정전피해를 막기 위해 한국전력공사 고성지사와 힘을 모아 송·전선로를 위험에 빠트리는 나무들을 제거하는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1-2 백두현 고성군수 한국전력공사 고성지사와의 협업으로 자연재해 시 정전 피해 예방에 총력.JPG


1-3 백두현 고성군수 한국전력공사 고성지사와의 협업으로 자연재해 시 정전 피해 예방에 총력.JPG

 

먼저 한전 고성지사에서 송·전선로을 위협하는 나무가 있는 곳을 현장 조사한 뒤 대상지를 택해 군 녹지공원과로 대상지를 알리면 군에서 현장을 확인한 뒤 일정을 협의하고, ·전선로 주변 상층부는 한전 고성지사에서 전문 인력과 차를 동원해 제거하고 수목 하단부나 가지는 녹지정비단에서 작업을 하는 방법으로 상층부와 하단부의 작업을 같이 하기로 했다.

 

, 현장 확인에서 사유지는 토지 소유자에게 작업에 대해 사전에 안내하고 동의를 얻은 뒤 작업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전의 건의사항을 받아들여 산불예방을 위한 산록변 인화물질 제거작업을 할 때 도로에서 10m 이상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

 

고성군에서는 가로수를 심고 벨 때 전선로를 고려한 방법을 강구하고, 한전에서는 비용이 조금 더 들더라도 강풍에 효과 있는 케이블 시공을 늘려가는 방법으로 정전사고를 줄여나갈 예정이다.

 

백 군수는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에 대응할 때 그동안 행정에서 제대로 챙기지 못한 것이 무엇인지 밝히고, 사안마다 어떻게 대처하고 준비할지에 대해 도나 중앙의 지침이 아닌 고성군만의 지침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이로써 반복되는 상황이 생겼을 때 형식에 그치고 불필요한 회의로 우왕좌왕 하는 일 없이 상황에 맞게 준비된 지침대로 움직이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덧붙여 경남 최초의 이번 협업은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가 일어 났을 때 전기가 끊기는 사고를 미리 대비하는 고성군만의 준비된 지침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촛불혁명의 초심으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