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통합방위협의회, 해안경계구역시찰 초소방문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통합방위협의회, 해안경계구역시찰 초소방문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1-12 오후 01:50:13  | 수정 2020-11-12 오후 01:50:13  | 관련기사 건


- 해안경계구역 초소·육경정 방문하고 장병들 어려운 점 듣고 격려


3-2 고성군 통합방위협의회 해안경계구역시찰 및 초소방문.JPG

 

고성군 통합방위협의회(의장 백두현)119, 맥전포, 포교 해안초소를 찾아 고성군 해안을 지키고 있는 육경정과 초소 장병들을 격려했다.

 

통합방위협의회가 해안 초소를 찾아 병사들을 방문한 것은 방위협의회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군부대에서 해안 정착용 장비나 시설에 대한 자료설명과 해안경계구역에 대한 현황 보고를 들었다.

 

또 후방의 해안경계구역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는 초소 장병들을 격려하고 어려운 점들을 들어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 도울 것을 약속했다.

 

3-1 고성군 통합방위협의회 해안경계구역시찰 및 초소방문.JPG


이어, 통영해경의 도움을 받아 해경정을 타고 고성군 해상경계구역인 맥전포, 발전소, 와도를 거쳐 가까운 통영시 남해군 경계를 살피며 해안 방위와 경비의 흔들림 없는 태세 유지를 확인했다.

 

백두현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은 우리가 편안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것은 전방뿐만 아니라 후방의 해안경계구역과 바다를 지키는 군인들 덕분이다며 감사하고 격려했다.

 

아울러 멀리 다른 지역에서 와 후방에서 군복무를 하는 자녀들의 어려운 점을 들어 도움을 주는 것이 우리 지역의 방위협의회와 지자체의 구실이라고 생각한다이런 노력이 다른 지자체에도 알려져 전방에 복무하는 우리 고성의 자녀들도 그 지역 사회와 지자체의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곧 사람들이 몰려 들텐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