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한국토지주택공사-주택관리공단 협약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한국토지주택공사-주택관리공단 협약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1-18 오후 06:38:13  | 수정 2020-11-18 오후 06:38:13  | 관련기사 건

 

- 효율성과 전문성 갖춘 고성군 공공실버주택 관리·운영 상호협력 합의


1-1 경남 최초의 고성군 공공실버주택 관리 운영을 위한 고성군-한국토지주택공사-주택관리공단 3자 협약 최초로 체결.JPG

 

고성군이 전국에서 가장 먼저 공공실버주택 입주민의 관리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고성군-한국토지주택공사-주택관리공단 3자 협약을 맺었다.

 

1117일 고성군청 소회의실에서는 백두현 고성군수, 하승호 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지역본부장, 이은수 주택관리공단 경남지사장과 관계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실버주택을 효율성과 전문성을 갖추고 관리·운영하기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세 기관은 그동안 수차례의 협의를 거친 끝에 전국에서 가장 먼저 공동관리 방식의 협약을 맺음으로써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고성군 내 공공임대주택의 공동 관리를 위한 위탁관리업자를 공동선정하고, 주택관리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주택관리공단은 임대운영에 필요한 모든 업무 고성군은 관리·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게 된다.

 

이 협약으로 입주민이 부담해야 하는 관리비의 약 53% 이상을 줄일 수 있게 된다.

 

하 본부장과 이 지사장은 도내에서 처음으로 공공실버주택을 세우는 것도 대단하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 차원에서도 전국에서 가장 먼저 협약하게 되기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인 관계자와 담당자를 높이 평가한다이번 협약이 전국 모범이 돼 고성군으로 많은 시군에서 배우러 오는 대상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서로 협력에 최선을 다하고, 고성군에 도움이 되는 일이 있다면 계속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백 군수는 고성군의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고자 좋은 시설이 많이 들어오도록 중앙정부의 공모사업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앞으로도 협력체계를 유지하면서 살기 좋은 고성을 만드는데 함께하기를 부탁한다고 답했다.

 

고성군은 65세 이상 고령화 비율이 약 30%, 저소득 노인비율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질 높은 주거복지 서비스 체계를 들이기 위해 2016년에 국토교통부가 시행한 공공실버주택 지자체 공모에 신청해, 2017년 도내에서 처음으로 뽑혀 20191월 착공에 들어가 올해 11월 완공했다.

 

고성군 공공실버주택은 고성읍 교사리 13번지 일원에, 넓이 6,9501개동, 지상13100세대 크기로 주택과 복지관이 복합 개발된 공공임대주택이다.

 

2~3층에 경로당, 식당, 이용원, 다목적강당, 공동육아나눔터, 카페테리아로 이뤄진 복지관을 갖추고 있어 거주자뿐만 아니라 관내 주민들에게도 복지혜택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구나 탁구·댄스·치매예방용 보드게임과 같은 여가활동과 텃밭 가꾸기, 직업 상담을 비롯해 노인들의 행복한 노후생활을 돕기 위한 여러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4~13층에는 2160호와 3740호의 영구임대주택이 들어서며 노인들의 안전과 편의에 중점을 두고 설계해 주택 내 문턱을 없애고 복도·욕실 같은 곳에 안전손잡이를, 거실에 비상콜과 가스자동 잠김 장치를 달았다.

 

고성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만 65세 이상인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올해 5월과 10, 2차례 입주자를 모집한 결과 3740호는 신청이 초과됐으며, 2160호는 1차에 25호를 계약을 마치고 남은세대 33호를 다시 모집한 결과 30명이 신청해 적격심사 하고 있다. 입주예정일은 내년 125일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이 海上王國이었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