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2020년 공공비축 쌀 사들여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2020년 공공비축 쌀 사들여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2-09 오전 10:21:08  | 수정 2020-12-09 오전 10:21:08  | 관련기사 건


- 전년도 대비 특등급 비율 2배 늘어나

- 2021년 큰포대(톤백) 사들이기 크게 늘려

 

고성군(군수 백두현)914일부터 127일까지 2020년 공공비축쌀 목표량 5,366톤을 모두 사들였다.

 

2020년 사들인 공공비축쌀은 건조하지 않은 벼 1,573(39,324포대/조곡40kg)과 건조한 벼 3,793(94,815포대)을 더해 당초계획 량인 5,366(134,139포대)을 모두 사들였다.

 

등급마다 사들인 실적을 살펴보면 특등 1,314(24.5%) 13,936(73.4%) 2105(2%) 311(0.1%)으로 나타나 올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생산량이 줄었는데도 지난해에 견주어 특등급 비율(11.8%)이 두 배 가까이 올랐다.

 

정부가 사들이는 공공비축쌀 값을 결정하는데 반영되는 통계청 산지 쌀값은 1125일 기준 54,196(정곡 20kg)으로, 이를 조곡(40kg) 사들이는 값으로 고칠 경우 75,253원에 해당되어 지난해 같은 시기에 견주어 9,573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들이는 값은 수확기(10~12)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kg)으로 고친 값을 기준으로 12월말에 확정해 농가에 정산금을 줄 예정이다.

 

최낙현 유통지원담당은 올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벼농사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당초 계획했던 량을 100% 사들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준 농업인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내년에는 큰포대(톤백)로 사들이는 것을 크게 늘리고 고성 쌀 판로개척을 위한 여러 시책을 벌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2021년 사들이는 공공비축 쌀은 영호진미’, ‘해품두 가지 품종으로, 올해 사들였던 새일미는 재배농가 선호도와 량 확보를 고려해 해품으로 바꿔 고성 쌀 품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