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경찰 어린이보호구역 주변 노란색 길로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경찰 어린이보호구역 주변 노란색 길로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2-15 오전 11:32:31  | 수정 2020-12-15 오전 11:32:31  | 관련기사 건

1606105209078_7.jpg

 

경남 고성경찰서는 고성군의 도움을 받아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주변 길을 노란색으로 칠해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통학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고성초등학교 정문 앞을 포함해 3곳에 설치한 노란색 길은 고성경찰서와 고성군이 합동 점검할 때 최근 일부 학교에 설치하고 있는 노란색 공간에서 착안해 어린이보호구역 노란 신호등과 함께 횡단보도 주변에서 걷는 이들이 눈에 쉽게 띄어 운전자들의 주의력을 높여 교통사고를 막는 방안으로 제시됐다.

 

1604967764893_13.jpg


고성초등학교 앞 설치 완료 지점에 대한 교통사고 예방 효과와 주민 의견을 들어 점차 장소를 넓혀 설치할 예정인데, 옐로카펫으로 알려진 노란색 공간 설치 때보다 3분의1 정도 적게 예산이 드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노란색 길로 다니는 학생이나 학부모와 주민들은 횡단보도 주변 길이 노란색으로 칠해져 있어서 길을 건너기 전 기다리는 공간을 명확하게 알 수 있고, 운전자들도 횡단보도를 건너려는 이들을 알 수 있어서 교통사고를 막고 안전을 확보하는데 크게 도움이 된다는 의견들을 내놓았다.

 

1603095750963_7.jpg


박용문 고성경찰서장은 어린이가 안전한 고성을 만들고,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기 위해 고성군을 비롯한 유관기관 힘을 모아 계속해서 교통(도로) 환경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군민 스스로 안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생각이 필요하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