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보육돌봄 1번지’ 만든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보육돌봄 1번지’ 만든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2-23 오후 05:58:13  | 수정 2020-12-23 오후 05:58:13  | 관련기사 건


- 코로나19 여파로 가라앉은 지역경제 이끌 적극행정

- 보육 교직원 고용안정과 부모 선택권리 존중

 

고성군(군수 백두현)2021년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모든 어린이집마다 한 명의 인건비를 도와주기로 했다.

 

출산율이 줄어들고 다른 지역으로 인구가 빠져나감에 따라 영유아 인구 감소가 눈에 띄게 늘고,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년 동안 11개의 어린이집이 문을 닫고, 정원충족률이 50%가 되지 않은 어린이집이 점차 늘고 있다.

 

영유아가 줄어들면 반 편성을 할 수 없고 어린이집이 문을 닫게 돼 아이들이 어린이집을 옮겨 다녀야 하며 보육환경도 나빠진다.

 

인건비 지원사업은, 보육환경을 개선하고 종사자 고용문제를 안정시키고 가라앉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어린이집을 선택할 수 있는 부모의 권리를 지켜주기 위해 2021년부터 고성군 전체 어린이집마다 한 명의 인건비를 도와주는 사업으로 고성군은 2021년 당초예산에 1억 원을 편성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앞으로도 인건비 지원에 그치지 않고 국공립 어린이집 1곳을 설치하고, 아이돌봄 지원사업 대상을 셋째 아 이상에서 둘째 아 이상으로 넓히고 보육환경을 개선해 아이를 키우기 좋은 보육돌봄 1번지고성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