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1일부터 보건소 신속항원검사 중단

> 뉴스 > 고성뉴스

4월 11일부터 보건소 신속항원검사 중단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4-06 오후 03:00:53  | 수정 2022-04-06 오후 03:00:53  | 관련기사 건

 

그동안 코로나 확진자를 재빨리 찾아내고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 보건소에서 했던 신속항원검사는 정부 방침으로 411일부터 중단한다.

 

이는 최근 확진자가 줄어드는 추세에다 병원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로 진단에서 진료·치료까지 할 수 있는 동네 병·의원으로 확대 된 점을 고려한 것이다.

 

411일 뒤 고위험군을 비롯한 기존 검사 우선순위 대상자는 보건소에서 현재처럼 PCR검사를 받을 수 있고, 그 밖의 증상이 있는 군민들은 관내 의료기관(내과)에서 진료와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신속항원검사를 중단한 뒤 보건소에서 보유 하고 있는 자가진단검사키트는 취약계층이나 감염 취약시설에 나눌 예정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무장애 나눔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