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과 간담회 열어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과 간담회 열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9-05 오전 10:45:06  | 수정 2022-09-05 오전 10:45:06  | 관련기사 건

1-2 고성군,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 간담회.JPG

 

가업으로 대를 이어 농업에 종사하는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과 농업 분야 간담회를 열었다.


92일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이상근 고성군수와 최을석 고성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과 모든 읍·30대 이하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 19명이 참석해 가업승계 농업인이 자긍심을 갖고 농업 농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찾고 의견을 나누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벼와 과수, , 축산을 비롯한 여러 분야의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들은 농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하며 초기 농업 정착 기반 마련을 위한 방안 영농자재 인상에 따른 생산비 절감 대책 청년농업인 맞춤형 교육 기회 확대와 같이 가업승계 농업인에 대한 적극 지원으로 농촌 인구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고 농업기술 전수로 농가 소득증대에 이바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주기를 요청했다.

 

이상근 군수는 가업승계 2대 경영 농업인은 고성 농업을 흔들리지 않도록 지탱하는 소중한 인력 자산이다농업 버팀목으로써 군 차원에서 계속 관심과 특별한 배려가 필요하므로 여러 가지 시책을 개발하고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8월 초 모든 읍·면에서 조사를 벌여 농업을 가업으로 2대째 경영하는 농업인 93세대, 186명을 찾아내고, 이 가운데 30대 미만의 청년 가업승계 농업인을 대상으로 1차 간담회를 계획했다.

 

추석 이후 40대 이상을 대상으로 2차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