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피해 현장 찾아

> 뉴스 > 고성뉴스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피해 현장 찾아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9-06 오후 04:09:23  | 수정 2022-09-06 오후 04:09:23  | 관련기사 건


- 사전점검·조치로 고성군에 큰 피해는 없어

- 순조로운 복구 작업으로 일상생활 복귀


1-4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힌남노’로 밤샘 대응 후 현장 방문.JPG

 

고성군(군수 이상근)이 제11호 태풍 힌남노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태풍 대응을 위해 밤샘 근무한 뒤, 다음 날인 96일 오전, 하일면 송천리 지포지구와 마암면 보전리 양난 시설하우스 농가를 찾아 태풍 피해 여부를 살폈다.

 

고성군에는 5일부터 6일 오전 7시까지 평균 194mm의 비가 내렸는데, 낮은 지대여서 물에 잠기거나 산사태 피해가 염려되는 7개 면 293명의 주민이 임시대피했으나 별다른 피해 없이 모두 집으로 돌아갔다.

 

1-3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힌남노’로 밤샘 대응 후 현장 방문.JPG


1-1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힌남노’로 밤샘 대응 후 현장 방문.JPG


태풍 힌남노가 불었지만 피해 예상 지역을 사전점검하고, 대응 조치가 미리 잘 이뤄져 고성군은 별다른 피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이 예상과 달리 약세를 보이는데다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시설물을 확인 점검하고, 대비책을 마련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은 결과로 보인다.

 

고성군은 태풍 영향권에 든 5일 오전부터 비상근무 3단계를 발령하고, 피해가 생기면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응급조치할 수 있도록 상황을 유지하고 24시간 근무체제에 들어갔다.

 

이상근 군수는 어느 때보다 강력한 태풍에 걱정이 컸는데 군에서도 24시간 상황 유지로 응급 상황에 대처하고, 군민 여러분들도 행동 수칙에 잘 협조해 줘 인명피해 없이 태풍 수습에 나설 수 있게 됐다피해가 생긴 농·어가에 대해서도 재빨리 복구 계획을 세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6일부터 읍·면 현지 출장을 실시하고 피해조사와 응급복구 활동을 시작했다.

 

또 당분간 재난대응체계를 유지하며 여러 시설물에 대한 피해조사를 철저히 하고, 추석 연휴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군민들이 불편해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복구 활동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