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6·25전쟁 유공 무공훈장 전수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6·25전쟁 유공 무공훈장 전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11-07 오후 04:42:50  | 수정 2022-11-07 오후 04:42:50  | 관련기사 건


- 강원도 철원 금화지구 전투 유공, 70여 년만의 화랑무공훈장 전수


1-2 고성군, 6·25전쟁 유공 무공훈장 전수.JPG

 

6·25전쟁 참전했던 박희호 상병이 받아야 했던 화랑무공훈장을 70년 세월이 흐른 오늘, 박희호 상병의 조카 박일규(회화면 거주) 씨가 받았다.

 

회화면 월계출신인 박희호 상병은 6·25전쟁이 한창이었던 1952518일 입대해 육군 제2사단 제18연대 소총수로 참전해 19521110강원 금화지구 저격능선전투에서 전사했다.

 

박희호 상병은 19541015일 화랑무공훈장 서훈 대상자로 뽑혔으나, 긴박했던 전쟁 상황으로 지금까지 훈장을 못 받았는데, 정부가 벌이는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으로 70여 년 세월이 흐른 2022117, 유가족이 대신해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1-1 고성군, 6·25전쟁 유공 무공훈장 전수.JPG


훈장 전수식에서 이상근 군수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번영을 누리는 것은 6·25전쟁에서 목숨을 바쳐 위기에 처한 나라를 지켜낸 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많이 늦었지만, 70여 년이 지난 지금이라도 무공훈장을 드려 유공자의 명예를 찾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리며, 보훈 가족이 존경받는 사회를 만들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가족을 대표해 훈장을 받은 조카 박일규 씨는 지금이라도 돌아가신 삼촌의 무공훈장을 찾게 돼 다행이며, 6·25전쟁에서 희생하신 모든 분들을 기억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희호 상병이 전사한 강원 금화지구 저격능선전투19521014일부터 1124일까지 국군 제2사단이 중공군 15군의 전초기지를 빼앗기 위해 치열하게 맞섰던 곳으로, 우리군 사상자 6,200여 명, 적군 15,000여 명 이상이 희생을 치른 격전지였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