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1주년 기념 임진란 창의 공신 추모 제향

> 뉴스 > 고성뉴스

제431주년 기념 임진란 창의 공신 추모 제향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06-01 오후 04:06:17  | 수정 2023-06-01 오후 04:06:17  | 관련기사 건

1-1 제431주년 기념 임진란 창의 공신 추모 제향.JPG

 

임진란 431주년이 되는 202361, 의병 44위의 애국·애민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임진란 창의 공신 추모 제향을 올렸다.

 

이날 행사는 당항포관광지 내 현충탑에서 이근호 숭충사제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이상근 고성군수, 최을석 고성군의회 의장, 지역유림과 창의 공신 추모 제향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추모 제향은 숭충사제전위원회에서 주관했는데, 제관으로는 44위 의병 후손들인 함안이씨 문중 이인성 회장이 초헌관을, 전주최씨 문중 최찬림 회장이 아헌관으로, 창원구씨 문중 구재열 회장이 종헌관으로 분향하고 헌작했다.

 

1-2 제431주년 기념 임진란 창의 공신 추모 제향.JPG


이상근 군수는 적의 침공을 막기 위해 목숨을 바친 의병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새로운 고성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조 254월 왜군이 쳐들어온 임진왜란 당시 고성은 바다를 끼고 왜적이 서진하는 길목에 있어서 처음부터 적의 침공을 받았다. 충의의 고장인 고성 선열들은 모진 적의 조총 앞에 맨손과 죽창으로 궐기해 목숨을 걸고 맞서 싸워 적을 무찔러 승리했다.


그 가운데에서도 배둔, 구만, 고성, 당항포에서 대승을 거뒀으며, 이웃 고을까지 진격해 큰 무훈을 세우고 장렬하게 순국했다. 이러한 큰 전공에도 이름조차 전하지 않아 애태우던 차에 지역 유림이 성금을 모으고 정부 보조를 받아 임진왜란 창의 공신 현충탑건립위원회에서 1989년 당항포관광지에 현충탑을 세웠다. 이에 의병의 날을 맞이해 공신들의 넋을 위로하고자 추모제향을 지낸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경남 고성 독수리, 몽골 하늘을 날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