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제 보트쇼 폐막, 4일 동안 15만 여명 다녀가

> 뉴스 > 관광문화뉴스

대한민국 국제 보트쇼 폐막, 4일 동안 15만 여명 다녀가

한창식 기자  | 입력 2010-10-18  | 수정 2010-10-18 오전 11:28:41  | 관련기사 건

- 보트 요트 구매 상담, 경남도내 외국인 투자 상담 이어져

 

 

대한민국 해양레저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남해안 시대의 보트산업 육성을 위해 고성군 당항포 관광지에서 개최된 제4회 대한민국 국제 보트쇼가 14일부터 17일까지의 나흘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보트쇼 사무국에 따르면 4일간의 보트쇼 개최기간 동안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은 약 15만 여명 정도가 보트쇼를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으며 보트쇼 개최 막바지로 갈수록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의 숫자가 늘어나 그 열기가 고조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트쇼에서는 국내 엠보트, CK마린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보트사와 마리나 수업업체 89개사와 해외의 스페인 마요르카 IPM그룹 ,챠트요트협회, 슈퍼요트협회, 호주마리나 협회. 미국 벨링햄마리나, 일본의 야마하사 등 총 18개국 61개사가 참여해 보트쇼의 열기를 더했으며 보트쇼를 통해 보트 20척 등 약 200억 원 정도의 구매 매출을 올리고, 1만 5천여 건 정도의 구매 상담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보트쇼 기간 중 미국, 유럽 지역 등에서 참가한 기업과 마리나 시설, 콘도 시설 등 해양산업에 대한 투자 상담도 진행 돼 앞으로 경상남도 내에 외국인 투자유치가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14일 18시부터 KNN의 생방송으로 진행된 개막식을 시작으로, 15일 열린음악회, 16일 2010휴 콘서트 개최 등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공연 행사를 열어 보트쇼를 찾은 관람객에게 당항포의 초가을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문화공연행사를 선보였으며, 펀보트, 크루저요트, 카약 등 체험 행사 또한 다양하게 준비해 보트쇼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요트가 보다 대중적이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었다.

 

또한 우리나라 해양레저 스포츠와 마리나 해양산업 발전의 기반을 마련코자 국내 전문가 4명, 해외전문가 4명이 참여하는 해양산업 컨퍼런스(10월14일)와 호주 마리나협회가 주최하는 MIAA마리나 교육(10월14일) 그리고 한국,스페인,호주,브라질, 미국의 대표자가 참여하는 글로벌 해양산업 국제협력활성화 프로그램(10월15일)과 피싱요트 컨퍼런스(10월15일) 등 다채로운 학술행사를 개최했다.

 

 

 

이 밖에도 보트쇼 기간 동안 국제 바다 낚시대회와 국가대표 선발을 겸한 윈드서핑 선수권 대회를 열어 보트쇼와 함께 다채로운 문화행사. 학술행사. 체험행사가 어우러져 국제행사로서도 손색없는 면모를 과시했다.

 

경남도와 고성군이 공동으로 개최한 제4회 대한민국 국제보트쇼 개최를 계기로 경남의 요트․보트 관련 산업이 성장해 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고, 미래의 고부가 가치 산업인 요트․보트 산업이 한걸음 더 발전해 나가는 데 밑거름이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