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가리비 해산물축제, 성료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 가리비 해산물축제, 성료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7-10-30 오후 06:12:42  | 수정 2017-10-30 오후 06:12:42  | 관련기사 건


- 27일부터 29일 까지 개최, 65000여명 축제장 다녀가

- 고성 가리비, , 멸치 등 관광객에게 큰 인기


2.jpg

 

고성군 백세공원에서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린 ‘2017 고성 가리비 해산물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군은 가리비 해산물 축제 기간 동안 65000여명의 관광객이 축제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8000만 원이 투입된 이번 축제는 행사장내 수산물 직거래 장터, 먹거리 장터 등을 통해 얻은 총매출은 18000만원이다.

 

특히 행사장내 수산물 직거래 장터는 고성 바다에서 자란 싱싱한 수산물 고성 해자란을 전국에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다.

 

수산물 직거래 장터에서는 가리비 20. 12000만원, 1. 800만 원, 피조개액젓 2. 3백만 원 등 14000만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1.jpg


3.jpg

 

가리비 해산물 축제는 미 FDA 지정 청정해역에서 자란 고성 가리비와, 갯장어(하모), , 미더덕, 멸치 등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지역 관광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축제는 종합관광축제 수익창출산업축제 군민화합축제로 기획해 축제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다.

 

종합관광축제 구현을 위해 고성 수산물 축제에 국한되지 않고 남산공원, 해지개 다리, 해상 둘레길 등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마련했다.

 

또 가리비, , 새우 등 수산물 먹거리 장터와 직거래 장터 운영은 수익창출을 통한 자립형 경제축제의 방향을 제시했다.

 

그리고 어망어구 전시행사, 늘푸른가게 열린장터, 나눔바자회, 군민 참여 공연, 사랑의 밥차 운영 등을 통해 지역민이 중심인 된 군민화합의 장을 열었다.

 

이향래 고성군수 권한대행은 이번 축제는 전국에 고성 가리비를 비롯한 지역수산물과 남산공원, 해지개 다리 등 지역 관광명소를 알리는 계기가 됐다앞으로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관광 상품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2017년 10월 26일 기억해야 될 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