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항포관광지 부분 개장, ‘2021경남고성공룡엑스포’ 콘텐츠 미리 선보여

> 뉴스 > 관광문화뉴스

당항포관광지 부분 개장, ‘2021경남고성공룡엑스포’ 콘텐츠 미리 선보여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7-15 오후 01:43:06  | 수정 2020-07-15 오후 01:43:06  | 관련기사 건

2-2 당항포관광지 부분 개장.JPG


고성군(군수 백두현)77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과 즐거움을 주기 위해 공룡엑스포 주 행사장인 당항포관광지를 부분 개장하기 시작했다.

 

이미 지난 6일 백두현 고성군수는 2020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연기 보고에서 내년 9월로 공룡엑스포를 연기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을 주기 위해 당항포관광지 일부를 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관광지사업소는 코로나19 감염을 미리 막기 위해 하는 수 없이 야외전시관(실내 전시관 제외) 편의시설(매점, 카페 등) 펜션 C캠핑장(S캠핑장 제외)을 비롯한 일부 시설에 한해 문을 열기로 결정하고 내부 정비를 거쳐 지난 7일부터 열었다.

 

7월에 열 예정인 공룡나라식물원에는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 NASA)가 발표한 공기정화식물 50여종과 공중에서 자라며 미세먼지를 잡는 20여종의 공중식물(에어플랜트)을 심어 모든 사람들에게 여러 가지 구경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관광지사업소 관계자는 부분 개장으로 인해 구경할 수 있는 내용물은 적으나 이번에 일부 선보이는 바깥 전시물들은 2021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를 위해 준비한 새로운 내용들로 과거와는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군다나 새롭게 선보이는 백악기 시대 공룡동산15억 원의 예산이 들어간 바깥에 설치한 전시관으로 지난번에 비해 넓이가 2배 이상 넓어지고 여러 가지 공룡을 더 만들어 둬 더욱 실감나고 생생한 공룡동산으로 거듭났다눈속임 사진 촬영지역, 대형 나무, 출렁다리를 비롯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여러 내용들이 더해져 더욱 더 즐겁게 구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종욱 사무국장은 2020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내년으로 연기돼 많은 아쉬움이 남지만 이렇게 일부나마 문을 열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쉴 수 있도록 하고, 새로운 내용들을 같이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당항포관광지를 찾아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광지사업소에서는 일부만 문을 열게 됨에 따라 구경꾼들이 불편할 것이 예상돼 입장료를 50% 깎아서(어른 3,500, 청소년 2,500, 어린이 2,000) 받기로 하고, 군민들에게는 해왔던 것처럼 1,000원만 받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당항포관광지 홈페이지나 관광지사업소(055-670-4503)에 물어보면 된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