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고성 가리비 수산물 잔치 11월 4일 연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제6회 고성 가리비 수산물 잔치 11월 4일 연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10-13 오후 03:43:16  | 수정 2022-10-13 오후 03:43:16  | 관련기사 건

1-1 제6회 고성 가리비 수산물 축제 개막.jpg

 

고성 가리비 수산물잔치3년 만에 대면 행사로 돌아온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과 2021년 원격으로 행사가 열려 아쉬움이 컸던 고성 가리비 수산물잔치가 올해는 현장에서 참관객을 맞이하게 됐다.

 

고성군(군수 이상근)114일부터 6일까지 3일 동안 남포항 일원에서 고성 가리비 수산물 잔치를 열 계획이다.

 

여러 가지 독특한 소재로 군민을 비롯해 전국에서 구경꾼들이 찾는 고성 가리비 잔치는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데, 이번 행사는 가을밤 가리비와 함께 추억속으로를 주제로 열린다.

 

첫째 날에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김용임, 소명, 한봄이 나와 가리비와 함께하는 5060 가을밤 음악회가 열린다.

 

이튿날에는 7080세대 중년층을 위해 박남정, 도시와 아이들, 위일청, 우순실과 함께 추억여행 낭만 음악회를, 사흘째는 고성 청소년 음악회가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고성 수산물 무료 시식회가 열리고, 황금 5돈이 걸려 있는 가리비 경매를 벌여 참여자가 받도록 하고, 행사 수익금은 불우이웃돕기에 기부할 예정이다.

 

고성군은 2019년에 7만여 명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았던 적 있는데, 올해는 그보다 30% 늘어난 9만여 명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