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고성중앙고 총동문회 및 제12회 한마음대회 열어

> 뉴스 > 기자수첩

2019년 고성중앙고 총동문회 및 제12회 한마음대회 열어

고성방송  | 입력 2019-06-11 오전 10:41:54  | 수정 2019-06-11 오전 10:41:54  | 관련기사 건

  

- 든든한 선후배, 끝임 없이 발전하는 모교


전체영상 바로보기 ☞  http://www.gbs789.com/view.php?seq=1170


캡처.JPG

 

2019년 고성중앙고 총동문회와 제12회 한마음대회를 열었다.

 

한마음대회는 졸업한 여러 기수의 선후배 동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을 축하해주기 위해 찾아온 백두현 군수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도이 총동문회장은 후배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위해 장학금 모금했다며 이날, 1년 만에 총370만원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장학금 모금에는 선배들이 많은 도움을 줬다며, 앞으로도 선배들을 존경하고 후배를 사랑하는 아름다운 전통을 계속해서 이어가기를 바랐다.

 

행사를 주관한 선남련 주관기수 회장은, ‘지난 12월말부터 모여 준비한 총동창회주관기수로서 오늘의 뜻 있는 시간들이 앞으로 동문들의 화합된 마음가짐들을 잘 이어가기 위한 밑그림이 될 것이라며, 행사를 위해 많은 관심과 도움을 아끼지 않은 이도이 총동문회장을 포함한 24기 선배와 집행부, 행사보조기수 34기 동문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백두현 군수는 고성중앙고등학교는 큰아들과 아내가 졸업한 학교라며, 고성군수로서 가진 꿈 가운데 하나로, ‘학생이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것인데 이를 위해 저 나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관내 학교복지 관련 사업들에 대한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최관식 중앙고등학교장은 ‘2009년 기숙형 고등학교로 지정된 뒤 지금까지 명문고등학교로 자리잡고 있다, 더구나 올해 우리 학교를 지원한 1학년 학부모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갈수록 저출산으로 인해 한 때, 학급 수가 줄어들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역 학부모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고성출신의 우수한 학생들이 단 한 명도 바깥으로 나가지 않았고, 6학급이었던 지난날의 학급 수를 되찾게 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총회에서는 이제까지 총동문회를 이끌어 온 이도이 총동문회장이 떠나고, 제미숙 회장이 새로 뽑혀 새 회장을 중심으로 고성중앙고등학교 총동문회를 이끌어가게 됐다.

 

제미숙 신임회장은 부족하지만 총동문회를 위해 맡은 일들을 다 할 수 있도록 많은 가르침을 주기 바란다, ‘동문이라는 소중한 인연이 헛되지 않도록 또 모교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는 동문회가 되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고성방송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