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치매안심센터,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일일바자회 ‘할머니의 기억상점’

> 뉴스 > 기자수첩

고성군치매안심센터,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일일바자회 ‘할머니의 기억상점’

김미화 기자  | 입력 2020-06-22 오후 05:19:10  | 수정 2020-06-22 오후 05:19:10  | 관련기사 건

‘할머니의 기억상점’ 운영_할머니편지.jpg


고성군(군수 백두현)624일 오전, 치매에 대한 사회 관심을 끌기 위해 할머니의 기억상점이라는 주제로 치매 노인들의 인지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노인들의 공예품 기부로 모인 물품을 파는 일일 자선 장터를 열기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바깥 활동이 어려워 불안해하는 노인들을 위해 콩나물을 길러보고 관찰일지를 작성하는 것을 비롯해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이번 할머니의 기억상점자선 장터는 이때의 경험과 자신감을 바탕으로 콩나물을 길러 팔기까지로 이어지게 해 사회 구성원으로서 성취감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할머니의 기억상점’ 운영.jpg

 

이날 파는 물건들로는 노인들이 손수 기른 콩나물과 자원봉사자의 도움으로 함께 만든 공예품(비누, 수세미, 면마스크) 따위가 준비됐다.

 

이날 수익금은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가운데 어려운 가정에 지정 기부할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촛불혁명의 초심으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