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공작가 김치호 씨 ‘고성오광대 목각인형’, 고성군에 기증

> 뉴스 > 기자수첩

목공작가 김치호 씨 ‘고성오광대 목각인형’, 고성군에 기증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11-01 오후 04:52:40  | 수정 2023-11-01 오후 04:52:40  | 관련기사 건


- 26회 경상남도 관광기념품 공개모집전 금상 수상작


1-1 김치호 작가 ‘고성오광대 목각인형’, 고성군에 기증.JPG

 

목공작가 김치호 씨가 고성군청을 찾아 고성오광대 목각인형을 기증했다.

 

고성오광대 목각인형은 지난 7월 경상남도가 주최하고 재단법인 경상남도 관광재단이 주관하는 26회 경상남도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은 작품으로, 경기도 안성시에서 목공방 다름을 운영하고 있는 김치호 작가가 출품한 작품이다.

 

작가는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하겠다는 뜻으로 전통문화 새김이라는 이름을 걸고 여러 가지 전통 형상들을 목각으로 만들고 있다.

 

이번 작품 주제인 고성오광대 놀이는 202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오른 전통문화유산으로, 이도열 전 탈 박물관장한테서 도움을 받아 전통을 살렸는데, 출품작은 오광대 가운데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문둥이, 말뚝이, 비비, 홍백양반, 작은어멈으로 만들었다.

 

금상을 받은 목공방 다름대표 김치호 작가는 고성 오광대를 주제로 한 출품작이 상을 받고, 기증까지 할 수 있게 돼 기쁘다앞으로도 여러 전통문화를 작품화해 우리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고성오광대 목각인형은 고성 전통문화유산을 담은 작품으로 많은 군민들과 방문객들이 볼 수 있도록 기증해줘서 감사하다앞으로도 고성군 전통문화유산 발전과 보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축하와 감사 인사를 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렇게 써 놓으면 ‘꺼져라, 고성시장’인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