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곤 부군수, 가공용 벼 수확 현장 방문 격려

> 뉴스 > 인사&동정

이정곤 부군수, 가공용 벼 수확 현장 방문 격려

박경현 기자  | 입력 2016-10-19 오후 05:22:52  | 수정 2016-10-19 오후 05:22:52  | 관련기사 건

- 고성군, 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 펼쳐

 

이정곤 고성 부군수는 19, 고성 가공용 벼 수확 현장을 방문해 격려하고, 가공용 쌀 생산, 유통현황 등 애로사항을 듣고 벼를 수확하는 현장에서 콤바인을 직접 운전하며 벼 수확을 체험했다.

 

고성군에서 재배되고 있는 가공용 벼는 새고아미, 새미면으로 총 15ha의 면적에서 재배되고 있다.


10월19일 이정곤 부군수가 가공용벼를 직접 수확하고 있다 (1).JPG

 

생산된 가공용 쌀은 거류영농조합법인에서 쌀국수, 쌀 파스타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시중에 널리 유통하고 있으며, 쌀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고품질 쌀 생산단지 조성 사업을 올해 70ha에서 2020년에는 200ha까지 확대 재배할 계획이다.

 

필수아미노산을 함유한 가바쌀, 가공적성이 높은 고아미, 항암 항산화 효과가 있는 유색미 등 기능성 벼 재배단지는 올해 250ha에서 2020년에는 450ha까지 재배면적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0월19일 이정곤 부군수가 가공용벼를 직접 수확하고 있다 (2).JPG

 

또한,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벼 직파재배 면적을 올해 100ha에서 2020년까지 1000ha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벼 병해충 방제작업은 내년까지 무인헬기와 광역방제기를 이용해 고성군 전 면적으로 확대 추진 전략을 수립하는 등 고성농정2050 프로젝트와 연계한 다양한 선진농업정책이 주목 받고 있다.

 

이정곤 부군수는 쌀 산업은 쌀 소비 감소와 재고량 증가, 쌀 관세화 등으로 총체적 위기에 직면하고 있으며 우리군은 이런 위기 상황에 고품질 쌀 개발, 기능성 쌀 재배확대, 가공산업 육성, 해외시장 개척 등 다양한 시책 개발을 통해 대외경쟁력 강화와 농가 소득을 증대하는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한편, 고아미는 비만, 당뇨병, 대장암, 변비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식이섬유가 일반 쌀에 비해 3배 이상 함유되어 있으며 혈관을 깨끗하게 해 동맥경화나 뇌졸중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경현 기자 bghhyoni@naver.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