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소방서 김의열 소방장, 심폐소생술로 시민 살려

> 뉴스 > 인사&동정

고성소방서 김의열 소방장, 심폐소생술로 시민 살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8-06 오후 04:15:54  | 수정 2019-08-06 오후 04:15:54  | 관련기사 건

증명사진(정복).jpg 휴가를 보내고 있던 고성소방서 소방공무원이 전남의 한 행사장에서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전라남도를 대표하는 여름행사 정남진 장흥 물축제현장에서 갑자기 쓰러진 관광객을 휴가를 보내던 고성소방소 소속 소방공무원이 심폐소생술로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달 27일 정남진 장흥 물축제 현장에서 최고 인기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인 거리 행진 행사 도중 10대 청소년 A군이 군청 앞 행사장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때마침 가족여행을 온 경남 고성소방서(서장 김우태) 거류119안전센터 소속의 소방장 김의열씨는 자신 앞에 벌어진 갑작스러운 상황에 평소 구급대원으로 근무하던 경험으로 주변인에게 119에 신고하도록 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군청 1층에서 가져오게 한 뒤 심폐소생술을 벌였다.

 

구급차 도착 직전 A군은 다행히 의식을 되찾아 출동한 구급대원에게 맡겨져 가까운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각종 검사결과 A군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고 현재는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열 소방장은 처음 현장을 봤을 때 주위 사람들에게 둘러 쌓여 있었고, 몇 분 동안 응급처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달려가 환자를 살펴보니 의식이나 호흡이 없었고, 얼굴에 청색증이 나타나 위급하다고 판단해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심폐소생술을 하는 동안 다른 관광객 한 사람이 기도 여는 것을 도와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이처럼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요령은 언제 어디서나 모든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소중한 기술이다. 어렵지 않은 기술이니 많은 사람들이 응급처치와 심폐소생술을 배워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지지부진한 북미협상, 한반도의 ‘새로운 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