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근 군수, 삼산면 새우 양식장 찾아 어업인 격려

> 뉴스 > 인사&동정

이상근 군수, 삼산면 새우 양식장 찾아 어업인 격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11-02 오후 04:17:06  | 수정 2022-11-02 오후 04:17:06  | 관련기사 건

2-2 이상근 고성군수, 삼산면 새우 양식장 현장 방문.JPG 


본격 새우철을 앞둔 112, 이상근 군수가 삼산면 삼봉어촌계를 찾아가 어업인들을 격려하고 현황을 살폈다.

 

삼봉어촌계 새우 양식장은 바다 일부를 제방으로 막고 수문을 만들어 바닷물을 바꿔가면서 새우를 기르는 양식장으로, 5월에 들인 어린 새우들은 가을이 깊어지는 지금이 가장 맛있을 때이다.

 

고성군에서는 현재 16곳 새우 양식장에서 155톤 정도 새우를 생산·판매하는데, 삼봉어촌계에서도 해마다 30톤의 새우를 팔고 있다.

 

2-1 이상근 고성군수, 삼산면 새우 양식장 현장 방문.JPG


이상근 고성군수는 고성 어업인들이 땀과 정성, 노력으로 길러낸 새우가 소비자 밥상을 건강하고 풍성하게 만들기를 기대한다가리비에 이어 고성 특산품으로 자리 잡아가는 새우 품질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고성군 행정도 어업인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에서 생산 하고 있는 새우는 흰다리새우 품종으로 키토산과 타우린이 풍부하고, 칼슘· 단백질·아미노산이 많이 들어 있어서 환절기에 약해진 기력을 보충해주기에 알맞은 식품이다.

 

새우요리 방법도 간단해서 따로 거창하게 조리하지 않아도 굽고 찌는 것만으로도 맛있게 먹을 수 있어서 새우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