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고성오광대 기획공연 ‘만선(滿船)’

> 뉴스 > 문화&영화소개

2018 고성오광대 기획공연 ‘만선(滿船)’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10-16 오후 04:40:58  | 수정 2018-10-16 오후 04:40:58  | 관련기사 건

오광대.jpg


-1027일과 28, 백세공원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7()고성오광대보존회(대표 : 이윤석)는 오는 1027()28() 이틀동안 고성읍 수남리 백세공원에서 2018 고성오광대 기획공연 만선(滿船)”을 공연한다.


고성오광대의 기획공연은 탈춤을 무대화시켜 예술성을 끌어올린 춤의 고을 고성사람들과 농민·어민들의 풍년, 풍어를 비는 추수감사제와 풍어제 성격의 공연인 동맹’, ‘만선등 매년 번갈아 가면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문화재청, 고성군, 국립무형유산원, 한국문화재재단, ()무학, 좋은데이나눔재단, 경남메세나협회, ()센트랄, 고성오광대후원회의 후원으로 이루어지며 어민들의 풍어와 어로의 안전을 비는 풍어제 성격의 공연이다.


또한 고성군에서 주최하는 제2회 고성 가리비축제와 일정에 맞춰 고성군의 이미지를 높이고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참여하는 지역 명품 축제로 열린다.


일정은 1027일 토요일 13시 연희누리뭉치락의 공룡케릭터 인형극 시니구하기대작전을 시작으로 14시 고성오광대탈놀이 1530분 내드름 연희단의 전통연희 공연이 이어진다. 그리고 1028일 일요일은 13시 연희누리 뭉치락의 공룡케릭터 인형극 시니구하기대작전’, 14시 동해안별신굿, 15시 세로토닌예술단의 전통연희 공연으로 마무리된다.


공연 이외에도 가리비 축제의 특성상 가리비 직거래 장터, 먹거리 장터, 고성특산물 판매장터와 시식행사, 고성관광홍보, 고성수산물의 안정성과 역사, 전시행사 그리고 나눔바자회, 전통놀이 등 참여행사 또한 공연장 주위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을 기회로 전통과 역사를 가지는 지역공연 예술축제의 새로운 장이 열릴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도 고성오광대보존회는 지역민들과 함께하고 다가가는 친구가 되도력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l.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