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청 뒤, 옛날 의회 후문 계단 오르기 곤혹스러워

> 뉴스 >

군청 뒤, 옛날 의회 후문 계단 오르기 곤혹스러워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3-07-23 오후 05:40:54  | 수정 2013-07-23 오후 05:40:54  | 관련기사 0건

3
▲ 단박에 계단을 오르기 힘들 정도로 눈이 부시다.

 

군청 뒷마당 주차장에서 옛 의회 후문으로 들어가는 계단에 최근 도색을 했는데, 벽과 계단 모두 같은 흰색으로 칠을 해 요즘 같은 강렬한 햇빛에 눈이 부셔 제대로 그 곳을 통과하기가 여간 곤혹스러운 일이 아니다.

 

아마 최근 며칠 사이 많은 사람들이 그곳을 지나치며 느꼈을 텐데, 지금이라도 보완해서 눈에 무리가 안 가도록 했으면 좋겠다.

 

계단이 더러워 져 발 디딜 곳이 보이더라도 벽과 평행인 부분이 흰색이어서 당분간 보행자의 고통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1
▲ 계단 앞에서 어쩔 줄 모를 정도로 눈이 아리다.

 

2
▲ 밖으로 나올 때도 그렇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