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2급 삼광조(三光鳥)의 자태

> 뉴스 >

멸종위기 2급 삼광조(三光鳥)의 자태

양영준 사진작가  | 입력 2013-07-04 오전 10:59:40  | 수정 2013-07-04 오전 10:59:40  | 관련기사 0건

1640_11372903347.jpg

 

사진작가 양영준 씨가 제주에서 삼광조를 카메라에 담아 고성인터넷뉴스에 보내왔다.

 

제주에 살고 있는 양영준 씨는 최근 삼광조 암수 한 쌍이 두 마리의 새끼에 먹이를 주고 보살펴 드디어 72일 둥지를 떠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까치딱새과의 삼광조는 국제적 희귀 조류로 몸길이 수컷 44.5cm, 암컷 17.5cm이며, 수컷은 꽁지가 길게 늘어진다.

 

한국에서는 흔하지 않은 여름새이나 제주도와 거제도 등 섬 지방에는 비교적 흔하다. 2012531일 멸종위기야생동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2640_11372903352.jpg

 

3640_11372903357.jpg

 

4640_11372903361.jpg

 

5640_11372903365.jpg

 

6640_11372903369.jpg

 

8640.jpg

 

64010_11372903376.jpg

 

64011_11372903380.jpg

 

64012_11372903384.jpg

 

64015.jpg

 

64016.jpg

 

 

 

 

양영준 사진작가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