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인 여러분

작성자:김영종 | 조회수:3745 | 댓글:0 | 2014-05-09 09:32:09

 고성사람들 요즘 얼굴 내밀고 살기 부끄럽게 생각해야 합니다.
 동해면 천해지 조선소 전신 세모 조선이 파산선고 후 지분의 40% 수준이 유병언 청해진 회장 지분인 줄. 그렇다면 유병언 회장에게 고성군청 공무원들이 오늘날까지 관련된 사람이 몇이나 될지 궁금하지 않은가? 세상을 똑바로 보고 좀 살아야지요.

그리고 항간에 들리는 말로는  세월호 선장이 고성 삼산면 사람이라는 데.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운영원칙

처음  <   11   12   13   14   15   16    >  마지막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문화원장 선거가 이상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