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경찰,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은행 직원에 감사장 수여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경찰,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은행 직원에 감사장 수여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2-27 오전 10:11:41  | 수정 2018-02-27 오전 10:11:41  | 관련기사 건

DSC_4334.JPG

 

고성경찰서(서장 김오녕)에서는 227일 오전, 경남은행 고성지점을 방문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은행직원 조은실씨(30)와 강정용씨(47)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감사장을 받은 조은실씨와 강정용씨는 캐피탈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부산에 살고 있는 피해자가 입금한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인출하려는 계좌 명의자가 지금까지 거래실적이 없었고, 갑자기 다액의 현금을 인출하려는 것을 수상히 여겨 보이스피싱 범죄로 판단해 신속히 계좌 정지 조치하고 경찰에 신고해 1,900만원이나 되는 피해금 인출을 막았다고 고성경찰은 밝혔다.


DSC_4345.JPG

 

김오녕 고성경찰서장은 피해를 예방한 경남은행 고성지점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선량한 국민에게 재산적 피해와 함께 엄청난 고통을 유발하는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의 핵심적 역할을 금융기관이 하고 있다"은행직원들의 이런 투철한 업무능력은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장기간의 경찰 수사력 낭비를 막아주면서, 범인을 검거하더라도 피해금을 모두 받아내기 어려운 점을 고려한다면 우리사회를 위해 매우 소중한 일을 한 모범"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서장은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농촌지역에서 큰 해악이 된 보이스피싱을 막는데에는 시민 개개인의 각성도 중요하지만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한 것을 알 수 있다'며 거듭 고마움을 표하며 격려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