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가리비 폐사 어업피해 복구계획 제출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가리비 폐사 어업피해 복구계획 제출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4-25 오후 01:56:40  | 수정 2018-04-25 오후 01:56:40  | 관련기사 건

32dd75001c663ec_145388308113918397.jpg

 

고성군 자란만 해역 가리비 폐사와 관련, 피해조사를 완료하고 피해어가 35, 42건에 대해 재난지원금 503,795,000원 규모로 피해복구계획을 경남도에 제출했다고 고성군이 밝혔다.

 

자란만 해역의 가리비 폐사원인에 대해 국립수산과학원에 재 질의한 결과 영양염류 변화에 따른 이상조류로 지난 17일 회신됨에 따라 18일부터 22일까지 고성군, 경상남도수산기술사업소, 고성수협 등 관련기관이 합동피해조사 실시하고 농어업재해대책법 제4, 어업재해피해조사 및 복구지원요령 제5조에 따라 피해어가별로 재난지원금을 산정, 복구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재난지원금과 별개로 피해규모가 큰 어가(30%이상) 11곳에 대해 1년간 영어자금 상환연기(규모 112300만원)와 이자감면(규모 14,038,000)이 심의로 확정되면 간접지원으로 조금이나마 피해 어업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제출된 복구계획은 경남도와 해양수산부의 어업재해심의를 거쳐 확정됨에 따라 피해 어업인의 어려운 사정을 감안해 신속하게 어업재해로 확정될 수 있도록 경남도와 해양수산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