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란만 해역 패류 채취금지 전면 해제

> 뉴스 > 고성뉴스

자란만 해역 패류 채취금지 전면 해제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5-03 오후 03:15:29  | 수정 2018-05-03 오후 03:15:29  | 관련기사 건

86b80d05cdfe206_15246323358850383.jpg

 

고성군은 지난 412일 자란만 해역의 패류에서 패류독소 기준치(80/100)를 초과함으로써 내린 패류 채취금지 조치를 국립수산과학원의 조사결과 패류독소가 불검출 되거나 기준치 이하로 내려감에 따라 53일자로 자란만해역 패류채취금지가 전면 해제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패류 채취금지 조치가 내려졌던 지역은 자란만(삼산·하일면) 해역 958, 진해만(회화·동해·거류면) 해역 1023해역이다.

 

그러나 진해만 해역은 지난 323일 패류독소가 기준치를 초과했고, 49일 최고치인 604~2,424/100검출된 이후 점차 감소 추세를 보여 왔다.

 

이후 430일과 52일 조사결과 진주담치는 72~166/100로 여전히 채취금지 대상인 반면, 진해만의 굴과 미더덕은 2주 이상 불검출 또는 기준치 이하로 내려감에 따라 이번에 채취금지 품종에서 해제됐다.

 

고성군은 지난 323일 동해면, 거류면 해역의 진주담치와 굴에서, 49일 자란만 해역의 굴과 가리비에서 마비성 패류독소 최초 발생 이후 생산패류의 안전성 확보와 피해예방을 위해 패류 채취금지 명령 306건을 발부하고, 현수막 52곳 게시, SMS, SNS를 이용한 패류독소 발생상황 신속 전파하고 특히 지도선을 활용한 어업현장 지도, 낚시객과 행락객 지도 등을 실시해 패류독소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예방조치에 나섰다.

 

고성군 관계자는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패류는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경남도와 시군이 합동으로 철저한 관리와 사전검사를 거치고 있다며 수산물의 적극적인 소비를 당부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