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돌입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돌입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8-22 오후 02:36:39  | 수정 2018-08-22 오후 02:36:39  | 관련기사 건

고성군,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돌입 (1).jpg

 

19호 태풍 솔릭의 북상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고성군이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22, 이향래 부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관련 부서장의 태풍 대비 부서별 추진사항을 보고받고 적절한 대응을 위해 비상근무체제를 상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22일 오후 6시부터 태풍 근무체제를 관심(사전대비) 단계에서 주의(비상1)단계로 상향해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앞서 이향래 부군수는 태풍피해에 대비해 21일 동산3지구 급경사지 위험지역과 피항시설인 동문항을, 22일은 포교 자연재해 위험지역과 수남빗물펌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고성군은 제19호 태풍 솔릭북상에 대비해 수방장비·자재를 확보하는 한편 배수펌프장 작동상태를 점검하고 인명피해우려지역 등 재해위험지역에 실과장이 직접 각 읍면 현장을 방문해 예찰·점검을 하고 있다.

 

또한, 강풍·풍랑 취약시설물을 집중점검을 위해 비닐하우스, 선박, 어항 등 농립·수산시설물 피해예방 점검단을 편성해 운영하는 등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백두현 군수는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돼 취약지역 시설물 집중관리와 사전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자연재해로 인한 군민의 인명,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