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실업문제 해결에 발 벗고 나서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실업문제 해결에 발 벗고 나서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9-11 오후 04:43:55  | 수정 2018-09-11 오후 04:43:55  | 관련기사 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 전담 일자리 창구 운영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공동으로 구인·구직만남의 날 개최


Untitled-1.jpg

 

고성군은 조선경기 침체로 인한 심각한 실업문제로 일자리 창출이 절실한 실정이다.

 

백두현 군수는 하이면 덕호리 일원에 추진 중인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만족스럽지 않다며 시행사인 SK건설()과 고성그린파워에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SK건설()11일부터 오는 1211일까지 3개월 간 군청 1층 민원봉사과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창출 지원창구를 연다.


Untitled-2.jpg

 

일자리 창구는 매주 화·목요일(2)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운영하며 SK건설() 직원이 나와 구직 신청을 받는다.

 

구직신청자는 구직면담을 거쳐 SK건설을 비롯한 협력업체에 일자리를 연결해주고 안전관련 자격증을 가진 이는 안전 관련 일자리 부서로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11일 오후 2, 고용노동부 통영지청과 고성군 공동으로 하이면 복지회관 1층에서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현장 내 협력사와 취업을 원하는 지역주민을 맺어주는 채용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 성창이엔씨(), 삼영기업 등 6개 협력업체가 참여해 토목기사, 자재관리직, 보통인부, 건설직 등 다양한 직종에 42여명을 모집했다.

 

이날 청장년층 구직자 155여명이 참석해 현장에서 이력서를 접수하고 면접까지 한 과정으로 진행됐다.

 

또한 구직자들에게는 취업상담괴 훈련정보를 제공하고 이력서 작성법 등 맞춤형 취업 상담이 이뤄졌다.

 

백두현 군수는 앞으로 현장기준에 맞는 다른 지역업체를 적극 찾아 일자리 창구가 활발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지역기업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아 지역 실업 문제해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