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국수·쌀파스타 원료곡 단지 및 가공경영체 현장평가회

> 뉴스 > 고성뉴스

쌀국수·쌀파스타 원료곡 단지 및 가공경영체 현장평가회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10-19 오후 01:58:44  | 수정 2018-10-19 오후 01:58:44  | 관련기사 건


- 전용 품종과 가공기술 개발 살피고 국내산 쌀 소비확대 성공 모델로 제시

 

최근 재고량 증가와 음식문화 변화로 인해 쌀 소비 확대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다양한 용도의 품종과 가공전용 품종 개발과 함께 쌀 가공산업 활성화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고성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진현)와 함께 1017일 경남 고성군 거류영농조합에서 쌀국수·쌀파스타 원료곡 단지 및 가공 경영체 현장평가회를 열었다.


이번 평가회에는 국립식량과학원, 경남농업기술원과 고성군농업기술센터 담당자, 가공업체, 농업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쌀면 전용 품종 새고아미새미면의 생육상황을 살펴보고 가공전용 품종과 가공 기술개발로 쌀 가공산업 활성화 기반 구축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농촌진흥청은 국내산 쌀 소비 확대를 위해 꾸준히 가공전용 품종과 가공 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현재 단체급식 등 대량 소비가 가능한 쌀면 등 다양한 쌀 가공 제조에 적합한 전용 품종을 육성 보급하고 있다.

 

특히 고성군농업기술센터, 쌀가공 산업체와 함께 2018년 현재 35ha에 이르는 안정적인 쌀가공 원료곡 생산 단지를 구축했으며, 쌀면 전용 품종을 이용한 쌀 파스타면 가공기술 개발과 기술 이전으로 국내산 가공용 특수미의 성공적인 산업화 모델을 제시했다.


그 결과 최근 소비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즉석 쌀국수면의 쌀 함량을 새고아미품종을 이용해 기존 50% 이내에서 70%로 크게 높일 수 있었다. 또한 대량 소비가 가능한 쌀파스타면은 새미면을 이용해 쌀 함량을 99%로 높여 기존의 제품들보다 품질을 월등히 높였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