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가리비음식 전문점 지정

> 뉴스 > 고성뉴스

고성 가리비음식 전문점 지정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10-23 오후 05:41:10  | 수정 2018-10-23 오후 05:41:10  | 관련기사 건

가리비해물탕.jpg

 

고성군이 제2회 가리비 수산물 축제 개최를 맞아 가리비 소비활성화와 고성 수산물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가리비 음식 전문점 6곳을 지정했다.

 

1차로 지정된 가리비 음식 전문점은 가리비찜, 가리비장, 가리비 해물탕, 가리비 삼합 따위를 판매하는 곳으로 고성지역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식단을 위주로 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음식점은 고성읍 계림새우나라, 일번수산왕새우, 굴이랑새우랑, 본토대가, 삼산면 삼산정, 하이면 가든개미집이다.

 

고성군은 지역 내 70어가 총 150면적의 가리비양식장에서 연간 6000(240억원)을 생산하고 있으나 가리비를 맛볼 수 있는 전문음식점이 없어 지역소득으로 이어지지 않는 문제점을 없애기 위해 가리비 음식 전문점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가리비삼합.jpg

 

가리비 전문점 지정을 시작으로 가리비 파스타, 가리비 짬뽕 등 가리비를 이용한 복합식단을을 개발하고, 이로써 가리비 음식의 다양화와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 가리비가 생산되지 않는 시기의 소비에 대비해 자숙이나 냉동 따위의 상품가공화를 위해 관내 수산물가공업체와 지원여부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가리비 소비 활성화와 홍보를 위해 축제홍보물 배부, SNS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해 집중 홍보하고 있다면서 가리비가 갯장어, 새우를 잇는 고성군 대표 음식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홍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