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바나나 시험재배 들어가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바나나 시험재배 들어가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10-30 오후 04:16:19  | 수정 2018-10-30 오후 04:16:19  | 관련기사 건

고성군, 바나나 시험재배 돌입.JPG

 

고성군이 농업기술센터 내 유리온실에서 대표적인 열대작물인 바나나 시험재배에 들어갔다.

 

열대과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수요가 늘어나면서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바나나 묘목 30그루를 심었다.

 

지난해 국내에 반입된 바나나는 437380t으로 올해 사과 생산량에 버금간다. 특히 수입 바나나는 재배유통 과정상의 안전성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에 국내산 바나나를 찾는 소비자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심은 바나나는 내년 9월에 수확될 예정이며 예상 수확량은 900이다.

 

고성군은 시험재배를 통해 생육특성, 경제성 등을 검토해 시설재배기술을 정립하고 지역농가에 새로운 소득 작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보급할 계획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기후 온난화로 아열대 과일이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주목받고 있다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은 새로운 아열대 작물을 지속적으로 시험재배, 연구해 농가의 신소득 작물로 육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고성군은 백향과, 용과, 파파야 등 열대과수 6종을 재배하며 지역 적응성을 시험 연구하고 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