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KTX 조기착공 고성군민이 앞장선다

> 뉴스 > 고성뉴스

서부경남KTX 조기착공 고성군민이 앞장선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11-13 오후 04:38:26  | 수정 2018-11-13 오후 04:38:26  | 관련기사 건

 





- 서부경남KTX고성군민간협의회, 조기착공 촉구 성명서 발표


222.jpg

 

13일 오후, 고성읍사무소에서는 서부경남KTX고성군민간협의회와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경상남도 서부대개발과 윤동준 사무관, 박태공 민간협의회장, 위원을 비롯한 3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그간의 추진상황을 알아보고 앞으로 지역사회가 해나가야 할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박태공 회장은 서부경남KTX 조기 착공을 위해 고성군민이 앞장서겠다고 밝히며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국가재정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어 김천~진주~삼천포를 연결하는 김삼선철도건설이 50여 년 동안 중단된 채 지금까지 결론을 내지 못해 고성군민을 비롯한 경남도민은 희망고문을 당하고 있다며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조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111.jpg

 

구대준 고성군 미래전략실장은 서부경남KTX가 서부경남지역의 오랜 소원 사업이지만 지금이라도 결정되면 빠르면 2027년에는 KTX 운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부터 착공 시기를 최대한 당기는 지역사회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부경남KTX 건설사업이 정부재정사업으로 확정되면 내년에 기본계획을 세우고 2020년부터 2021년까지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끝내고 2022년 상반기에 착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