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갯벌 낙지 잡으러 간 마을이장 숨진 채 발견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갯벌 낙지 잡으러 간 마을이장 숨진 채 발견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11-26 오전 08:44:01  | 수정 2018-11-26 오전 08:44:01  | 관련기사 건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이창주)25() 오후 419분경 고성군 갯벌에 낙지를 잡으러가 실종된 마을이장 A씨를 숨진 채 발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성군 마을이장 A(58)와 친형 B(61)25() 오전(새벽) 130분경 경남 고성군 삼삼면 병산마을 갯벌에서 함께 낚지를 잡던 중 25일 오전 322분경 A씨가 보이지 않아 친형 B씨가 112와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통영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 고성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하고 고성소방서와 군부대에 실종자 수색을 협조 요청했다.

 

이에 통영해경은 사고지점을 중심으로 구조대와 민간잠수사를 동원해 수중 수색하고, 경비함정 7대와 민간어선 6척을 동원해 해상을 수색하며, 남해지방청 항공기(헬기) 1대와 무인기(드론)1대를 동원해 항공수색을 같이했다.

 

통영해경 구조대와 민간잠수사 합동 수중수색 중 25() 오후 419분경 사고지점으로부터 남방 100미터 떨어진 인근 해상 수중에서 숨진 채로 발견돼 마을 이장 A씨를 곧바로 옮겼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친형 등 관계자 상대로 조사를 벌여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